생리통 약, 내성, 부작용 걱정하지 마세요


우리나라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국내 여성의 절반 이상이 생리통을 겪으며 그 중 약 20%에 달하는 여성들이 정상적인 일상생활이 힘들만큼 극심한 통증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생리통 약을 먹게 되면 내성이 생기고 부작용도 따를것으로 알고 있어 약을 먹지 않고 고통을 참기만 하는데요.


진통제를 자주 먹으면 내성이 생긴다는 오해를 하시는 분들이 계시지만 실제로 약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대부분의 비마약성 진통제의 경우 내성이 거의 없으며, 중독성과 의존성 역시 없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생리통 약은 언제 복용하는게 좋을까요?


생리통으로 인한 진통제는 생리가 시작되기 전에 미리 복용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생리통을 유발하는 '프로스타글란딘'의 증가를 미리 차단함으로써 통증을 줄일 수 있다고 하니 두통, 요통, 복통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 여성의 경우엔 월경 전 증후군에 효과가 있는 약을 미리 복용해두면 큰 도움이 되겠습니다.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